메르스 의심환자 10명 전원 최종 '음성'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 A씨(61) 접촉자 중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받았던 10명 전원이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1명과 일상접촉자 9명 등 총 10명이 발열·기침 등 의심 증상을 보여 검사를 의뢰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A씨의 밀접접촉자는 21명으로 변동이 없다. 환자와 접촉 정도가 높은 밀접접촉자는 자가 격리 후 매일 증상 발생 여부가 모니터링된다.

일상접촉자는 435명으로 집계됐다. 11일 오전에 알려진 418명보다는 17명이 늘었고, 같은 날 오후 2시 기준 408명보다는 27명이 늘었다. 늘어난 일상접촉자 27명에는 A씨가 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 이용했던 택시에 탑승한 승객 25명과 쿠웨이트에서 A씨와 접촉했다가 국내로 돌아온 근로자 2명이다. 격리 대상은 아니지만 매일 증상 발생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jungy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