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중기부장관 "산·학·연이 혁신 주체"...대학, 연구기관과 협력 활성화 논의

홍종학 중기부 장관(오른쪽 세 번째)이 12일 KAIST에서 열린 산학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소기업 혁신 성장을 위해 산·학·연이 협력하고 개방형 혁신에 앞장서 주길 부탁드립니다”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2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산·학·연 관계기관 간담회를 통해 대학, 출연연, R&D관련 국책연구기관이 개방형 혁신의 주체임을 강조했다.

중기부와 대학, 출연연, R&D관련 국책연구기관이 유기적으로 협력해 개방형 혁신성장을 이끌어가야 한다는 취지다.

이날 참석자들은 우수한 연구인력과 기술을 갖춘 대학과 연구기관이 스타트업과 기술개발의 구심점 역할을 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홍 장관도 산·학·연 협력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감담회에 제기된 건의사항과 정책 제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중기부는 기존 산·학·연 기술개발사업에 예비연구제도를 도입, 중소기업 기술개발 사업화 성공률을 높일 계획이다.

또 선도연구기관을 지정, 기술애로가 있는 중소기업에 과제 기획부터 기술사업화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해 연구 성과 극대화를 노린다.

지역 창업과 혁신활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스타트업, 투자자, 대학, 연구기관이 함께 어우러지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도 추진한다.

홍 장관은 “앞으로 산·학·연 혁신 주체들이 중심이 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면서 “혁신의 성과가 확산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