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주문하기,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서비스 확대 오픈

카카오는 이용자들이 카카오톡으로 다양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주문하기'서비스를 중소사업자 대상으로 확대했다고 12일 밝혔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는 지금까지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음식만 주문할 수 있었다. 이제 중소사업자가 판매하는 음식도 주문할 수 있게 된다. 기존에 치킨, 피자 등 5개로 한정되어 있던 카테고리도 치킨, 피자, 중식, 한식, 간식/분식, 족발/보쌈, 야식, 일식/회, 패스트푸드 총 9개로 늘어난다.

지난 5월부터 진행된 사전 입점 예약에 약 2만 5천여개의 사업자가 신청했다. 현재까지 약 1만개의 사업자가 계약을 완료해 순차적으로 입점하고 있다.

입점비용과 중개수수료를 줄인 것이 특징이다. 월이용료 3만 원(VAT별도)만 지급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연말까지 입점계약시 최대 60일 무상기간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총괄하고 있는 서준호 TF장은 “중소업자의 카카오톡 주문하기 입점 요구가 있어 서비스를 확대했다”며 “주문 음식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사업자는 합리적인 비용으로 판매 및 마케팅 채널을 추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