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태 별세, 그는 누구? 아내·아들도 모두 배우

(사진=MBC)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인태는 12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요양병원에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2007년부터 발병한 전립선암과 파킨슨병 등 합병증으로 인해 투병생활을 이어왔다.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한 고 김인태는 드라마 ‘전원일기’, ‘명성왕후’, ‘태조왕건’ ‘발리에서 생긴 일’,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 등에 출연했으며 영화 ‘신석기 블루스’, ‘두근두근 내 인생’ 등에 출연했다.
 
그는 2010년에 MBC ‘기분 좋은 날’에 출연했을 당시 투병 중임을 밝히며 “언젠가 성사될지 모르겠지만 최선을 다해서 가까운 시일 내에 몸을 추스를 수 있도록 하겠다. 기다려달라”고 회복 의지를 드러냈다.
 
김인태의 아내는 배우 백수련이며, 첫째 아들은 영화 ‘부당거래’ 등에 출연한 배우 김수현이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분당 서울대학교 병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