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건설연, 생기연 등 상위 리스트에 올라... NST, 이달 중 조치·재발방지안 마련

ⓒ게티이미지뱅크

정부출연연구기관은 연구비리 뿌리를 뽑겠다는 정부의 입장에 따라 구체적인 후속방안을 마련한다.

출연연을 관장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이사장 원광연)이 관련 방침을 구체화하고 있다. 184명, 208회에 달하는 와셋·오믹스 학회 참가 사례가 조사된만큼 발빠른 행동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NST는 현재 전체 출연연 기관을 아우르는 부실학회 참가 연구원 조치계획 및 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오는 21일까지 각 기관이 작성한 안을 접수하고, 별도 위원회를 통해 적정성을 검토할 방침이다.

구체적인 조치계획과 재발방지 안은 10월 전에 도출할 예정이다. 잠정 도출 시기는 오는 28일로 이후 본격적인 시행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박선홍 NST 평가사업부장은 “이미 각 출연연 기관이 이번 부실학회 문제로 위상이 떨어진 것에 공감하고 있다”며 “곧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더 이상 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실학회 참가횟수 및 참가자가 많은 기관도 이후 발표될 NST의 방침을 겸허하게 따르겠다고 밝혔다. 이미 많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어 발빠르게 관련 내부 입장을 정리하고 선제대응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교육부가 밝힌 부실학회 참가 상위 출연연은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이다. 한의학연은 31번 부실학회 참가횟수가 나타났다. 건설연은 29번, 생기원은 23번이었다.

한의학연은 부실학회 리스트를 자체 작성하고, 출장 승인 반려 및 내부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NST 도출안도 적극 따를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종열 한의학연 원장은 “한의학과 같은 대체의학의 경우 신생학회가 많아, 몰라서 부실학회에 참가한 경우가 많은 것으로 사료된다”면서도 “연구자가 알았든 몰랐든 부실학회 참여는 잘못된 일인만큼 이일로 실망했을 국민께 사죄드리고, 관련 사안이 근절되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전호일 생기원 사업전략실장도 “NST가 내놓을 구체안에 보조를 맞춰 징계 및 재발방지에 나설 것”이라며 “떨어진 국민의 신뢰와 과학기술계 사기를 높이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건설연도 마찬가지다. 건설연은 부실학회 문제가 불거진 직후부터 조치계획 및 재발방지 안 마련에 나섰다. 내부적으로는 부실학회에 2~3번 참가한 연구원을 경고조치하고, 인사기록카드 기록으로 불이익을 주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한승헌 건설연 원장은 “부실학회 참가를 막는 자체 필터링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만들어 비위행위 근절에 나서고 있고, NST의 구체안 마련에도 기여하려고 노력 중“이라며 ”이번 일을 자성의 계기로 삼아 그동안 연구윤리 사각지대에 속해있던 부실학회 문제를 고치겠다“고 말했다.


<정부 발표 부실학회 참가 상위 20개 기관에 포함된 출연연> (단위 : 회)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