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노동조합, 한가위 앞두고 소외계층에 '부식박스' 전달

LG전자 노동조합이 11일 서울 금천구 소외계층에게 사랑의 부식박스를 전달했다. LG전자 노동조합 사무실에서 배상호 노조위원장(오른쪽 세 번째)과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오른쪽 다섯 번째)을 비롯한 LG전자 직원이 손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LG전자 노동조합이 한가위를 앞두고 소외계층에 부식박스를 전달했다.

LG전자 노동조합은 지난 11일 서울 금천구 독거노인 가구를 직접 방문해 쌀·라면·통조림·밀가루 등 식재료를 가득 담은 '사랑의 부식박스'를 전달했다.

노동조합은 한가위를 앞두고 사업장이 위치한 서울·인천·평택·구미·청주·창원등 6개 지역 260가구를 순차 방문할 계획이다.

노동조합은 2013년부터 매년 1억원 규모 저소득층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주요 활동으로는 독거노인, 조손가정을 대상으로 하는 생활필수품전달, 집 수리, 기념일 축하 이벤트 등이 있다.

배상호 LG전자 노조위원장은 “주변의 소외된 이웃이 따뜻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