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남북연락사무소 14일 개소…초대 소장에 천해성 통일부 차관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14일 개성공단 내에서 문을 연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 이행 차원이다.

통일부는 12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을 14일 오전 10시 30분에 연락사무소 청사 정문 앞에서 남북 공동 주관으로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개소식은 식전, 공식 행사로 진행된다. 남북 각각 50~60명이 참석한다. 우리 측은 통일부 장관과 국회, 학계 등 초청 인사가 참석한다. 북측은 리성권 고위급 회담 단장과 부문별 회담 대표 인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북측은 우리 측 기자 취재를 보장하기로 했다. 행사장 설치 등 세부 사안에 대해서는 남북이 계속 협의해 준비하기로 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됐던 4층 건물에 들어선다. 연락사무소는 개소식 이후 바로 가동된다. △교섭·연락 △당국간 회담·협의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 기능을 수행한다.

남북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연락사무소 구성 운영에 관한 합의서' 협의를 마무리하고 14일 개소식에서 양측 수석대표가 서명, 교환할 예정이다.

남북연락사무소 초대 소장을 겸직하는 천해성 통일부 차관.

연락사무소 소장은 차관급으로 합의했다. 우리 측 소장은 천해성 통일부 차관이 겸직한다. 북측은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위원장이 겸직할 것임을 남측에 통보했다. 소장은 주 1회 정례회의와 필요시 협의 등을 한다.

통일부는 “남북 간 주요 현안을 논의 해결해 나가는 상시교섭대표로서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 연락사무소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완화 및 평화정착을 위한 상시적인 협의소통채널로 정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당초 8월 연락사무소 개소를 목표로 개보수 작업을 했지만 지난달 24일(현지시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급작스러운 방북 취소로 북미관계가 악화되자 개소 시점을 9월로 미뤘다.

이달 5일 방북한 특별사절단이 협의 결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이전에 남북연락사무소를 개소하기로 했다. 특사단이 방북결과로 미국을 설득하면서 연락사무소도 협조도 이뤄진 것으로 관측된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