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복지정보통신협의회, 고령층 정보화경연대회 '성료'

제21회 고령층 정보화경연대회가 한국복지정보통신협의회 대전충남지부 정보화교육장에서 열렸다.

한국복지정보통신협의회는 11일 한국정보문화진흥원(NIA)과 '제21회 고령층정보화경연대회' 본선대회를 협의회 대전·충남지부 정보화교육장에서 개최했다.

협의회는 고령층 정보마인드 확산과 컴퓨터 활용능력을 제고하기 위해 1995년부터 전국 9개 시도에서 △컴퓨터 활용 기초교육 △인터넷활용 및 홈페이지 △스위시맥스 동영상제작 교육 △스마트폰 활용교육 등 수료생을 대상으로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올해 21회째인 대회는 인터넷정보탐방부문과 스위시맥스 동영상제작부문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제21회 고령층 정보화경연대회가 한국복지정보통신협의회 대전충남지부 정보화교육장에서 열렸다.

전국에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한 총 54명이 본선에서 금상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은상인 한국정보화진흥원장상, 특별상인 전자신문 사장상 등을 놓고 경합을 펼쳤다. 협의회는 대회 종료 이후 최종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확정한다.

경연대회 본선 참가자는 총 54명, 평균 연령은 72세다.

최고령자는 전주시 거주 유준희(남. 만 84세)씨로 지난해에 이어 2회 연속 출전했다. 유씨는 고령으로 인한 청각장애에도 꾸준한 학구열과 노익장을 과시하며 동영상제작부문의 상위 입상을 노리고 있다.

대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및 전자신문사가 후원한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