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삼성·현대차, 차세대 배터리 제조 美스타트업 투자

삼성과 현대차가 미국의 차세대 배터리 제조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쿼츠에 따르면 콜로라도주에 있는 솔리드파워는 현대차그룹의 벤처캐피털 부문 '현대 크레이들(Cradle)'과 삼성벤처투자, 사노인더스트리얼, 솔베이 등으로부터 2000만달러(약 226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 회사는 자동차와 항공기에 쓰일 '솔리드-스테이트'(solid-state) 배터리 제조기업으로 BMW와 차세대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하기로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전해질이 액체가 아닌 고체인 솔리드-스테이트 배터리는 리튬이온 배터리와 경쟁할 수 있는 '배터리의 미래'로 주목받았다. 리튬이온 배터리보다 더 안전하고 에너지를 더 많이 저장할 수 있다.

솔리드파워는 투자금으로 올해 안에 생산 시설을 완공하고 내년부터 시설을 완전 가동할 계획이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양극과 음극, 이온이 이동할 수 있게 하는 액체(전해액)와 분리막이 있지만 솔리드-스테이트 배터리는 전해액과 분리막을 없앤다. 분리막은 불이 붙을 위험이 가장 큰 부분이다.

분리막이 쓰던 공간에는 에너지 밀도가 더 높은 물질이 들어간다. 또한 액체 전해질을 없애는 덕분에 가장 에너지 밀도가 높은 리튬금속을 쓸 수 있다.

쿼츠는 혁명적인 차세대 배터리를 향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올해 상반기 배터리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16억달러(약 1조8000억원)로 지난해 한 해 전체의 2배라고 전했다.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한국의 삼성과 LG, 중국의 CATL(寧德時代ㆍ닝더스다이) 같은 대형 배터리업체들도 대부분 솔리드 스테이트 배터리 기술을 자체 개발하는 데 관심이 있다.

전지연기자 now2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