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현대차, 美 차세대 배터리 스타트업 투자

ⓒ게티이미지뱅크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미국 차세대 배터리 제조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콜로라도주에 있는 솔리드파워는 최근 현대차그룹 벤처캐피털 부문인 현대 크레이들과 삼성전자, 사노인더스트리얼, 솔베이 등으로부터 2000만달러(약 226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솔리드파워는 자동차와 항공기용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앞서 BMW와 차세대 전기차용 배터리를 개발 계약을 맺기도 했다.

전고체 배터리(Solid State Battery)는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전해질을 기존 액체에서 고체로 대체한 차세대 배터리다.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의 액체전해질이 가지는 인화성이 없고 활물질과 발열 반응도 원천 차단해 안전성을 대폭 향상시킬 수 있다. 에너지 밀도와 구동 전압도 높일 수 있어 주행거리 향상과 충전시간 단축 과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에서는 기대하고 있다.

솔리드파워는 유치한 투자금으로 올해 안에 10MWh 규모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 시설을 완공하고 내년부터 생산라인을 완전 가동할 계획이다.

한국 배터리 제조사를 비롯해 일본 토요타 자동차, 영국 가전 업체 다이슨, 중국 배터리 제조사 CATL 등이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자체 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정현정 배터리/부품 전문기자 i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