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스타트업협회-전자신문, '제주 크립토밸리 조성·확산' 협약

제주 크립토밸리(특구) 조성·확산을 위한 전자신문·제주스타트업협회 간 업무협약식이 11일 서울 영등포구 전자신문사에서 열렸다. 양승욱 전자신문 부사장(왼쪽)과 윤형준 제주스타트업협회장이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제주스타트업협회(회장 윤형준)와 전자신문사(회장 구원모)가 11일 '제주 크립토밸리(특구) 조성과 확산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제주 블록체인 특구 조성을 위한 대규모 콘퍼런스와 네트워크 확산, 거래소 제주 이전, 국내 암호화폐공개(ICO) 등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제주도는 특별법에 '블록체인 규제 샌드박스존' 지정을 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 내 ICO 허용과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유치 등이 핵심이다. 특별법 개정으로 도내 모든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는 제주블록체인아일랜드(JJBI)를 만들 계획이다.

전자신문사와 제주스타트업협회는 '제주 특구 조성'을 위해 다각도 지원 활동은 물론 '블록체인 in 제주(가칭)' 국제 콘퍼런스를 공동 개최할 계획이다.

중장기로는 △블록체인 기반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위한 사업 전략, 법·제도 검토 △블록체인 기반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문 인력 양성 △블록체인 창업센터 운영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윤형준 제주스타트업협회장은 “한국의 앞선 정보통신기술(ICT)을 제주에 적용하면 몰타를 뛰어넘는 블록체인 특구가 될 수 있다”면서 “전자신문사와 함께 블록체인 산업 발전에 힘을 기울리겠다”고 말했다.

양승욱 전자신문사 부사장은 “블록체인 특구 조성이라는 대규모 프로젝트에 힘을 보태겠다”면서 “4차 산업혁명 핵심인 블록체인 기반 산업이 제주도에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공공재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