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인자 이상훈 이사회 의장, 구속 여부 오늘 결정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

삼성전자서비스 노조와해 공작 의혹을 받는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 구속 여부가 이르면 11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이 의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늦으면 12일 새벽 결정될 전망이다.

법원에 출석한 이 의장은 고개를 숙인 채 '노조 와해 및 무력화 의혹을 인정하는가', '공작 총책임자라는 의혹을 인정하나' 등의 질문을 받았지만, 대답하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검찰은 2013년 7월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직원 중심으로 노조가 만들어지자, 삼성전자가 '즉시대응팀'을 구성해 노조와해 공작을 편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 의장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으로서 노조와해 지침에 관여하고, 상황을 보고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7월 10일 이 의장 집무실과 경영지원실을 압수수색했고, 지난 6일 소환조사를 거쳐 7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이 의장 구속 여부가 결정되는 대로 공작에 가담한 임원들의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하고, 4월 착수한 삼성 노조와해 의혹 수사를 사실상 마무리할 방침이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