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누구' 인공지능(AI) 2년 "월 사용자 400만명"

SK텔레콤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 월간 실사용자(MAU)가 400만명에 육박했다. 출시 2년 만이다.

SK텔레콤은 2016년 9월 102만1000건으로 시작한 대화량은 8월 7343만8000건으로 72배 늘었고 월간 실사용자(MAU)는 같은 기간 5280명에서 387만5000명으로 734배 급증했다고 11일 밝혔다.

월간 발화량도 7343만8000건으로 2년 만에 72배, 음악 재생은 10배 증가했다. AI 적용 기기 확대와 서비스 종류 증가에 따른 효과다.

AI가 적용된 기기는 2년간 AI 스피커 1종에서 이동형기기 '누구 미니', IPTV와 연계한 'BtvX누구', AI스피커에 조명 기능을 추가한 '누구 캔들' 등 총 7종으로 뮤직·날씨·일정 등 14건에 불과했던 서비스 종류는 36건으로 늘었다.

SK텔레콤 AI사업단 매니저들이 그간 출시됐던 다양한 모델의 AI 누구 스피커를 비교·분석하고 있다.

SK텔레콤은 누구 AI와 연계한 스마트홈 전기·전자 제품이 총 220종이라며 국내 최대 스마트홈 생태계를 구축했다고 소개했다.

사용자가 누구를 활용하는 방식도 진화했다.

음악 비중이 초기 60%에서 42%로 낮아진 반면 2%대에 머물러 있던 Btv(6.2%), 감성대화(4.1%), 날씨 문의(3.8%) 등이 증가했다.

AI 운전비서 T맵x누구 또한 '길안내' 서비스 비중이 감소하고 '운전중 전화·문자 주고 받기' 등 새로운 기능 사용이 증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4분기 오픈 플랫폼 공개로 개인에게 최적화된 AI를 구현하는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박명순 SK텔레콤 AI사업 유닛장은 “앞으로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누구나 AI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누구 인포그래픽


SK텔레콤, 누구 이용 추이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