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AT&T에 5G 통신 장비 공급

삼성전자가 AT&T와 5G 통신장비 공급 계약에 성공했다. 앞서 버라이즌·스프린트와 계약한 삼성전자는 AT&T와 계약으로 미국 1, 2, 4위 통신사에 5G 통신장비를 제공하게 됐다.

10일(현지시간) AT&T는 5G 서비스 계획을 공개하며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를 5G 통신장비 공급사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가 AT&T에 공급할 5G 장비는 이동통신 표준화 기술협력 기구(3GPP)가 6월 발표한 5G NR(New Radio) 규격을 지원하며 39㎓ 주파수 대역을 사용한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5G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4G LTE 표준 기반 CBRS(Citizens Broadband Radio Service) 장비도 공급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월 버라이즌과 5G 기술을 활용한 고정형 무선 액세스(FWA) 서비스 통신장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5월에는 스프린트와 국제 표준 기반 2.5㎓주파수 대역의 5G 기지국 장비(Massive MIMO)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AT&T와 마찬가지로 버라이즌과 스프린트 역시 삼성전자와 에릭슨, 노키아 등 3개사를 5G 장비 공급업체로 선정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