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SW·IP분야서 일자리 11만개 만든다

정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소프트웨어(SW)·지식재산(IP) 분야에서 민간 일자리 11만2000개를 만들겠다는 방안을 내놨다. 이를 위해 내년에 예산 6187억원을 투입한다.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1일 서울 태평로1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7차 일자리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바이오헬스·SW·IP 분야 일자리 창출 대책을 논의, 의결했다.

바이오헬스 분야는 고령화 시대를 맞아 성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는 점에서 주요 일자리 대책 가운데 하나로 꼽혔다. SW는 청년 고용 효과가 크고, IP 분야는 국가 기업 경쟁력과 직결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2022년까지 관련 일자리 4만2000개를 창출하고, 창업 기업 900개 확대와 우수 전문 인력 1만명 양성을 추진한다.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활용, 정밀·재생 의료 등 미래 신기술을 육성한다. 이를 위해 내년도 예산으로 1881억원을 편성했다.

정부는 SW 분야 일자리 불일치 해소를 위해 2022년까지 관련 일자리 2만4000개를 새롭게 마련, SW 실무 인재 4만명을 양성한다. SW 고성장 기업 100개를 육성하기 위한 집중 지원 체계도 구축한다. 내년도 예산으로는 2900억원을 책정했다.

정부 부처는 취업연계형 IP 기반 인재 양성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직접 일자리 1만1000개, 간접 일자리 3만50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특허, 디자인 등 IP 분야 청년 인재를 양성해서 일자리를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다. IP 분야에는 내년에 예산 1406억원을 투입한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6~7차 회의에서 마련되는 일자리 수 20만개, 8~9차 회의에서 30만개를 합쳐 총 50여만개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오는 4분기 이후엔 고용 사정도 다소 개선될 것”이라면서 “내년 1분기가 되면 일자리 창출 효과가 일정 정도 현실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