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다이아 티비', 일자리 창출 본궤도...월 수익 300만원

다이아 티비 파트너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이 자신이 세운 법인 엉클대도 채용을 공지하고 있다.

CJ ENM은 1인 창작자 지원 사업 '다이아 티비(DIA TV)'가 크리에이터 발굴·육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 본궤도에 올랐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1400개 다이아 티비 파트너 채널 중 구독자 10만명 이상 파트너는 363개다. 이들 월평균 수익은 약 300만원에 달한다. 상위 5%인 70개 채널의 월평균 수익은 약 1500만원으로 2년 만에 1.7배 증가했다.

1인 창작자를 시작으로 2차 고용 창출도 활발하다. 크리에이터가 설립한 '엉클대도(대도서관)' '라임캐스트(라임튜브)' '샐러리걸(회사원A)' 등 11개 법인에서 총 50여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동영상 콘텐츠 창작을 병행하는 약 120개 법인도 파트너십을 맺고 제작 지원 직원을 채용했다.

다이아 티비도 다양한 직군에서 채용이 이뤄지고 있다. 게임·푸드·뷰티·엔터테인먼트·키즈·글로벌 등 분야별 지원, 광고 상품 개발 및 유통,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팀 '스튜디오 다이알(DIAL)' 전문 제작PD 등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고 있다.

김대욱 CJ ENM 다이아 티비장은 “콘텐츠 제작이라는 취미를 각광받는 직업으로 승화하기 위해 창작자와 더불어 성장하는 공생의 생태계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