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美모빌리티 서비스 전략적 투자...차량 공유시장 진출

현대자동차가 미국-유럽-아시아를 잇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벨트' 구축으로 미래 글로벌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진용을 갖췄다.

현대차는 미국 모빌리티 서비스 전문업체 미고(Migo)와 상호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고는 2016년 미국 시애틀에 설립해 2017년부터 '모빌리티 다중통합(multi aggregation)'이라는 신개념 서비스를 미국 최초로 선보인 업체다. 모빌리티 다중통합 서비스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으로 고객에 최적 차량 공유 서비스를 연결해 주는 서비스다.

사용자가 미고의 앱에 목적지를 입력하면 다양한 공유 업체가 서비스 가격, 소요시간 등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제공해준다.

사용자는 경제성 등으로 고려해 적합한 업체를 비교, 선택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미고는 사용자를 연결해 준 공유업체로부터 일정 수수료를 받아 수익을 낸다.

미고는 △카2고, 집카 등 미국의 대표 카셰어링 업체들을 비롯해 △우버, 리프트, 마이택시 등 카헤일링 업체 △라임바이크·스핀 등 자전거 공유업체 비교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버스·전철 등 대중교통 정보도 지원한다.

미고 어플리케이션 실행화.

미고는 시애틀과 포틀랜드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현재는 뉴욕·로스앤젤레스(LA)·워싱턴·시카고 등 미주 주요 75개 도시로 서비스 제공 지역을 확대했다.

현대차는 미고에 대한 전략 투자를 계기로 미국 모빌리티 비즈니스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습득하고 나아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주도하는 역량과 기술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미고에 대한 투자가 비교적 초기에 이루어진 데다 투자 기업 중 자동차 업체는 현대차가 유일하다.

아울러 미고의 독특한 모빌리티 플랫폼은 사용자가 가장 선호하는 차량공유 서비스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향후 현대차가 경쟁력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하는데 적극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존 서 현대크래들 상무는 “앞으로 성장이 크게 기대되는 미고와 파트너십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미고는 향후 모빌리티 시장의 새로운 요구를 충족시킬 플랫폼을 갖추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제프 워렌 미고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작년 서비스를 론칭한 이래 고객들이 모빌리티 다중통합 서비스를 중요한 수단으로 생각한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미고는 모빌리티 시장의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미국의 모빌리티 시장은 앞으로도 높은 성장률을 바탕으로 지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470억 달러 규모의 미국 모빌리티 시장은 2025년 292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하고, 2030년에는 4580억 달러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업계는 내다보고 있다.

이번 미고와의 파트너십 체결로 현대차는 미국과 유럽, 아태지역을 잇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

유럽 지역에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아이오닉EV를 활용한 카셰어링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인도 카셰어링 업체 레브 △국내 라스트 마일 배송 서비스 전문 업체 메쉬코리아 △동남아시아 최대 카헤일링 업체 그랩 △중국의 라스트 마일 운송수단 배터리 공유 업체 임모터 △호주의 P2P 카셰어링 업체 카넥스트도어 등에 선제적 투자를 단행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기반을 확고히 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유망한 모빌리티 업체를 발굴하고 협업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 기술들을 공유경제와 결합한 혁신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를 개발함으로써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