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환자, 부인에게만 마스크 권유? 감염 눈치 챘나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메르스 환자가 부인에게 마스크 착용을 권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역학조사관은 9일 오후 시청사에서 열린 메르스 대응 관련 회의에서 "환자분은 호흡기 질환이나 발열이 없었다고 하셨는데 아내 분에게 공항으로 마중 나올 때 마스크를 끼고 오라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또 메르스 환자 A씨는 아내와 함께 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아내의 자가용이 아닌 택시를 이용하며 부부가 따로 이동했다.
 
A씨는 인천공항을 통과할 때 열이 측정되지 않았는데 이는 비행기를 타기 전 수액을 맞았기 때문이었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A씨는 당초 9월 4일 입국 예정이었으나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 가서 처방을 받고 연기했다. 귀국 당일도 몸이 안 좋아서 병원에서 수액을 맞고 공항에 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서울 서초구에 거주 중이며 같은 비행기로 입국한 탑승객과 서울 거주자 등 일상접촉자는 439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김수정 기자 (kims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