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규 산업부 장관 "한-인도네시아 산업·인프라 협력 강화"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포럼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가 제조업 및 인프라 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미래 협력도 강화한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0일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 '한-인도네시아 산업협력 포럼'에 참석해 양국간 제조업 및 인프라 협력 확대를 비롯해 미래 경제협력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자고 제안했다.

포럼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계기로 양국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협력분야 발굴을 위해 마련됐다.

백 장관은 환영사에서 인도네시아와 한국이 △제조업 협력 확대 △인프라 협력 강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협력 강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을 위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제조업 분야에서 양국은 초기 봉제, 신발 등 경공업을 거쳐 철강, 석유화학 등 분야로 제조업 협력을 확대해 왔다. 향후 자동차, 공작기계, 엔진, 화장품 등으로 협력 분야를 확대한다.

인프라 분야는 자고라위 고속도로, 찌레본 석탄화력발전소, 자카르타 경전철 1단계 사업 등 양국이 공동 추진한 사업 성공을 평가하고, 5G, 에너지안전, 물관리 등 분야로 협력을 확대할 것을 제안했다.

미래 협력은 4차 산업혁명을 중심으로 '혁신성장'과 '메이킹 인도네시아 4.0'을 추진 중인 양국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거세지는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기 위해 양국이 역내포괄적동반자협정(RCEP) 협상 연내 타결을 위해 긴밀한 협조하자고 요청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양국 기업이 추진 중인 협력사업 양해각서(MOU) 15건이 체결됐다.

MOU는 발전사업, 공작기계 공동개발, 엔진공장 건설, 석유화학공장 건설, 화장품 생산사업,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신도시·역세권·주거시설 개발,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이 포함됐다.

양국은 이를 근거로 우리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확대하는 동시에 인도네시아 제조업 육성과 인프라 확충을 지원하고 협력분야를 다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종석 산업정책(세종) 전문기자 jsy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