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 구인난 해결"…대리주부, 배달의민족과 맞손

대리주부 로고.

홈서비스 플랫폼 대리주부와 배달의민족이 손잡았다. 배달의민족 가맹 식당 대상 구인난을 해결해주기 위해서다.

대리주부는 배달의 민족 사장님 사이트 내 '우리가게 디딤돌 프로젝트'에 참가한다고 10일 밝혔다. 배달의민족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품질이 검증된 서비스와 제휴를 체결, 가게 운영에 드는 비용을 줄여준다.

기존 식당 점주는 직원을 찾기 위해 직업소개소를 이용해왔다. 연간 50만원가량 회비를 지불했다. 그런데도 직원 관리가 쉽지 않다는 불만이 만연한 실정이다.

대리주부는 식당 점주가 지원자 프로필, 평점을 보고 직원을 뽑도록 돕는다. 유선 상담 후 채용할 수 있다.

대리주부 관계자는 “배달의 민족 식당 점주들은 믿을만한 인재를 쉽고 빠르게 구할 수 있다”며 “서비스 활성화를 통해 인력 시장 혁신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최종희기자 choi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