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KAIST, 코엑스서 사업화 유망 기술 기술이전 설명회 개최

기술보증기금과 KAIST는 10일 서울 코엑스에서 사업화 유망 기술 기술이전 설명회(2018 KAIST CORE Tech Transfer Day)를 공동 개최했다.

기보는 KAIST와 2015년 '기술이전·기술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하고 KAIST 보유기술에 대한 기술이전사업을 매년 진행했다.

이번 설명회에는 중소기업 대표자와 연구개발 책임자 등 230여명이 참석했다. △나노패터닝 플랫폼 기술 △RNA 올리고뉴클레오티드 항암제 후보 물질 기술 △합성 조절 sRNA 기술 △초분광 카메라 기술 △Al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 △MOSFET 기술 등 KAIST가 개발한 핵심 유망 기술 소개가 이뤄졌다.

기보는 기술이전을 위한 중개활동과 함께 기술이전자금, 추가 R&D자금, 제품양산자금 등 기술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현장에서 수요자가 필요로 하는 금융지원 상담까지 동시에 진행했다.

강낙규 기보 전무는 “KAIST는 국가 과학기술을 선도하는 대표적인 연구중심 대학으로 중소벤처기업 기술사업화에 기여하는 바가 크다”며 “중소벤처기업이 공공연구기관 보유 우수기술을 이전받아 기술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역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기보는 2009년부터 공공연구기관과 중소벤처기업 간 기술이전·기술사업화를 지원 중이다. 기보 기술이전·기술사업화 사업은 기보 보증기업과 공공연구기관을 연결, 중소벤처기업 기술개발 시행착오를 경감시키고, 우수기술 사업화를 촉진한다.

기보는 지난해 기술이전 725건을 성사시켰다. 기술사업화를 추진하는 중소벤처기업에게 608억원 보증을 지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