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암호화폐 보상 마라톤대회, 리투아니아에서 열려

세계 최초로 암호화폐 보상 마라톤대회가 지난 9일 리투아니아 수도 빌니우스(Vilnius)에서 열렸다. 2018 단스케뱅크 빌니우스 마라톤에는 55개국 1만5000여 명의 참가자가 몰렸다.

주최측은 운동 보상 블록체인 림포와 파트너십을 맺고 대회에 참가한 러너들에게 림포 암호화폐 림(LYM) 토큰을 지급했다. 참가자는 달린 거리에 따라 한화 약 5000~1만2000원 상당의 림 토큰을 수령했다. 또 현장에서 함께 진행된 기부 스쿼트 이벤트에도 많은 사람들이 참가해 1만6000회의 스쿼트를 하고 1600 유로(한화 약 200만원)를 기부했다.

림 토큰 지급은 이번 대회에 맞춰 리투아니아 한정으로 출시된 림포 런(Lympo Run)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 앱은 출시 직후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 건강 분야 1위에 올랐다. 림포는 베타버전 앱을 통해 수정사항을 체크한 후 올 연말 미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정식 운동 보상 앱을 선보일 예정이다.

림포는 오는 13일, NBA 댈러스 매버릭스 구단 주최로 미국 댈러스에서 열리는 'Mavs Run This Town 5K' 달리기 이벤트에도 참여한다. 약 2000여 명의 참가자에게 암호화폐 보상을 해줄 예정이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