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정보가 만드는 더 나은 미래...11회 스마트국토엑스포 개최

지난해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전시관을 둘러보는 모습.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인 첨단 공간정보기술을 접할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2018 스마트국토엑스포'가 12일부터 14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행사는 '모두를 위한 공간정보,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열린다. 개막행사, 전시관, 콘퍼런스, 해외진출지원, 비즈니스 미팅 등으로 구성된다.

마이클 청 히어 테크놀로지스 동북아 총괄본부장이 '개방형 위치기반 플랫폼을 통한 자율미래 활성화'를 주제로 개막식 기조연설을 실시한다. 히어 테크놀로지스는 글로벌 초정밀 지도회사다.

82개 업체가 144개 홍보관에서 홀로그램 활용 혼합현실(MR), 디지털트윈 가상현실, 드론 날리기 등 최첨단 공간정보 기술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전시관에선 비즈니스 매칭 상담이 가능한 비즈니스 라운지와 오픈스튜디오를 운영한다. 참가업체와 주요기업 인사 인터뷰도 실시간 영상으로 진행된다.

글로벌 선진기관과 다자개발은행(MDB) 컨설턴트가 참가하는 워크숍도 열린다. 해외 프로젝트 성공사례를 공유하고 국제기구 자금을 이용한 해외진출 방안을 논의한다.

공간정보 국제 콘퍼런스와 디지털트윈 시티 콘퍼런스 등 공간정보와 관련된 12건 연구개발 행사도 열린다. 공간정보 산업현장 인재 취업과 창업을 설명하는 지원설명회도 마련된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행사 기간 중 하스 번튼 캄보디아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위원장과 '공간정보 분야 국제 협력을 위한 양자 간 양해각서(MOU)'를 교환할 예정이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