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세계 최대 극장 체인 '완다시네마'와 '오닉스' 전용 멀티플렉스 개관

삼성전자가 중국 상하이 창닝구 아크(ARCH) 완다시네마에 개관한 세계 최초 오닉스 스크린 전용 삼성 오닉스 멀티플렉스.

삼성전자가 세계 최대 극장 체인 완다그룹과 손잡고 7일 중국 상하이 창닝구 '아크(ARCH) 완다시네마'에 '삼성 오닉스 멀티플렉스'를 개관했다고 10일 밝혔다.

중국에 본사를 둔 완다그룹은 2017년 포춘 선정 세계 500대 기업 중 380위를 차지한 글로벌 기업이다. 1551개 극장과 1만6000개 상영관, 박스오피스 관람객 점유율 12% 등 세계 1위 극장 체인이다.

아크 완다시네마는 총 6개관으로 구성된 세계 최초 '오닉스' 스크린 전용 멀티플렉스 영화관이다. 전 상영관이 영사기가 필요 없는 삼성전자 시네마 LED스크린과 하만 JBL 오디오 시스템으로 꾸며졌다.

극장에 설치한 '오닉스' 스크린은 가로 5m, 세로 2.7m 크기에 2K(2048x1080) 해상도와 HDR 영상을 지원한다. 기존 영사기 대비 약 10배 이상인 300니트 밝기와 선명한 화질을 구현했다. 또 모든 영화관에 3D 시네마 스크린을 적용해 2D뿐만 아니라 3D 입체 영화까지 상영할 수 있다.

각 상영관은 50~60석으로 구성해 영화 상영뿐 아니라 소규모 행사 등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미엄 상영관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서 '오닉스' 스크린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면서 “세계 영화 팬들이 '오닉스' 스크린을 경험할 수 있도록 저변 확대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