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내 독립 기업 '그룹&' 출범... 글로벌 공략 박차

네이버가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글로벌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위해 '밴드'와 '카페'를 담당하는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전문 조직 '그룹UGC' 셀을 사내 독립기업(CIC)로 출범했다.

네이버는 10일 자료를 통해 새로운 CIC '그룹&'을 출범했다고 밝혔다. 김주관 CIC 대표를 중심으로 독립적인 의사 결정 구조를 갖추고 빠르게 움직여 미국 중심 글로벌 그룹 커뮤니티 시장을 개척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룹&은 네이버가 오랜 시간 축적한 경쟁력을 무기로 한다. 모바일에 최적화된 밴드, 15주년을 맞은 카페, 게임 분야에 특화된 '플러그'가 배경이다.

밴드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진출에 집중해 '방과 후 활동'이 활발한 미국 영타겟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미국 내 월활성사용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섰다. 현지 대형단체와 공식 커뮤니케이션 파트너십을 맺으며 성장하고 있다.

네이버가 2015년에 처음 도입한 CIC제도는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높은 조직이 다양한 아이디어와 실험을 시도해볼 수 있도록 인사, 재무 등 조직운영에 필요한 경영 전반을 독립적으로 결정하는 자율성과 책임감을 부여한다.

네이버웹툰에 이어 올해 초 '서치앤클로바', '아폴로' 조직이 독립했다. 네이버 웹툰은 지난해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기민한 조직운영과 혁신적 시도로 글로벌 시장 경쟁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다.

이현수기자 hsool@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