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추석 전 중소·영세기업 유동성 지원 확대 등 민생안정대책 추진

조달청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중소·영세기업의 유동성 개선 지원과 납품기한 연장 등 민생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우선 중소·영세기업의 유동성 공급 확대를 위해 물품구매, 용역·공사계약을 신속히 체결하고, 임금이 체불되지 않도록 선금 네트워크론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설계변경과 물가변동 검토 결과를 최대한 빨리 수요기관에 회신해 명절 전 수정계약을 유도할 방침이다.

납품기한이 추석 직후인 경우 근로자들이 쉬지 못하는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 수요기관과 협의, 10월 4일 이후로 연장초치하기로 했다.

강성민 조달청 기획재정담당관은 “올해는 폭염·태풍 등으로 중소·영세기업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자금난 해소와 경영 부담을 경감해 정부가 추진 중인 '함께 나누고 상생하는 추석보내기'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