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구 터널 외부 공동 탐사시스템 세계 최초 개발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이 지하 전력구 터널 구조물 외부 빈 공간을 손쉽게 찾아내는 탐사기술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비파괴 검사만으로 케이블 관련 구조물 안전과 시공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게 됐다.

한전은 전력구 터널 구조물과 지반 사이 '공동' 존재 여부를 현장에서 확인하는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휴대용 터널 외부면 공동 탐사 장치 본체 모습

전력구는 케이블 수용 및 접속 공간 역할을 하는 설비를 뜻한다. 전력구 터널 외부에 공동은 구조물 안정 운영에 장애가 되고, 지하수 유입 가능성을 높인다.

한전이 개발한 장치는 전력구 터널 내부 벽면에 충격파를 발생시킨 후 돌아오는 반사파로 바깥쪽 공동 유뮤를 탐사한다. 반사파 시간과 강도 차이를 이용하는데, 비파괴 검사 기술인 '충격반향탐사기법'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공동 유무를 측정오차 1% 이내 정확도로 탐지한다.

이 장치는 기계식 터널 굴착장비를 이용하는 모든 건설 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다. 휴대용인데다 조작이 쉬워 현장 실시간 탐사가 강점이다. 향후 전력구 터널은 물론 국내외 기계식 터널 공사현장 안전시공, 시공품질 향상에 기여할 전망이다.

한전은 이 장치가 연간 10억원이 넘는 전력구 터널 유지관리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지난 6월 시공 및 운영 중인 터널을 대상으로 시범적용을 마쳤다. 업계 기술 이전 및 확대 적용도 염두에 두고 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