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KT, MWC아메리카에서 5G 기회 모색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황창규 KT회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황창규 KT 회장이 모바일월드콩그레스 아메리카(MWCA) 2018에 참가한다. 5세대(5G) 이동통신 혁신 생태계를 선도하기 위한 행보다.

MWCA는 12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다.

박 사장과 황 회장은 MWCA2018에 앞서 열리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GSMA) 이사회에 참석한다. 5세대(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AI), 뉴미디어 등이 중심이 되는 글로벌 ICT 생태계 발전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박 사장과 황 회장은 다양한 글로벌 사업자와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5G 협력기회와 사업 아이디어를 발굴할 계획이다.

KT는 국내 사업자 중 유일하게 MWCA에 전시관을 마련했다.

MWCA 공식 테마관인 '이노베이션 시티'에 구글, BMW 등 글로벌 기업들과 참여해 △5G 테크놀로지(Technology) △5G 라이프스타일(Life style) △5G&블록체인 △가상현실(VR) 게임존 △5G 동반성장 아이템을 전시할 계획이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