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美 'CEDIA 2018' 참가…영상가전 시장 공략

삼성전자가 CEDIA 2018에서 픽셀간 거리 1.2㎜ 수준의 미세 피치LED 기술을 적용한 IF P1.2 시리즈를 전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미국 영상기기 전시회 'CEDIA 2018'에 나란히 참가해 최신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삼성전자는 6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CEDIA 2018에 참가해 홈 시네마 시장을 겨냥한 초대형 LED 디스플레이 라인업을 공개했다.

전시회에서 선보인 '더 월'과 'IF P1.2'는 모두 베젤이 없는 모듈러 방식 LED 디스플레이로 기존 TV 라인업에서 볼 수 없던 100형 이상 초대형 화면이 가능하다. '더 월'은 마이크로 LED 기술을, 'IF P1.2'는 픽셀간 거리 1.2㎜ 수준의 '미세 피치' LED 기술을 적용한 제품이다. 삼성전자는 초대형 최첨단 스크린을 원하는 럭셔리 별장, 고급 주택, 리조트 등을 대상으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더 월'과 'IF P1.2'는 내구성도 뛰어나 일반 TV나 프로젝터에 비해 수명이 길고, 제품 고장과 오류를 빠르게 진단·모니터링하는 옵션도 제공한다. '더 월'은 CEDIA 2018에서 'AV/홈 씨어터' 부문 '2018 최고의 제품'에 선정됐다. 또 AV 전문 매체 CE Pro로부터도 '최고의 유망 디스플레이 제품'으로 선정됐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CEDIA 2018 전시회를 통해 최고의 가정용 LED 디스플레이로 홈 시네마 시장에서 위상을 높이려 한다”면서 “기존 프로젝터가 가진 밝기, 블랙표현 등의 한계를 뛰어 넘어 소비자가 원하는 공간 어디에서나 최고의 화질과 시청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 이후 CI 전문 업체를 통해 '더 월'과 'IF P1.2'를 세계 시장에 판매할 예정이다.

LG전자가 CEDIA 2018에서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협업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조화되는 우아한 거실을 연출했다. LG전자 부스를 디자인한 케이트럼슨이 LG 올레드 TV AI 씽큐 옆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LG전자는 올레드 TV를 활용해 다양한 인테리어 가능성을 제시했다. 전시회에서는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주거공간이 어우러지는 조화를 선보였다.

'LG 올레드 TV AI 씽큐'를 비롯해 프리미엄 LCD TV인 'LG 슈퍼 울트라HD TV AI 씽큐', 'LG 시네빔 4K UHD' 등 다양한 영상기기를 전시했다.

특히 유명 인테리어 디자이너 케이트 럼슨, 사라 셔먼 사무엘과 협력해 'LG 올레드 TV AI 씽큐'와 어우러지는 거실 공간을 연출했다. 자발광을 기반으로 한 생생한 화질과 올레드 TV만이 구현할 수 있는 얇은 디자인으로 관람객 이목을 끌었다.

LG전자는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형태의 올레드 TV 모델을 판매 중이다.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있는 듯 한 월페이퍼 디자인, 얇은 올레드 패널 뒤에 투명 강화유리 한 장을 붙인 디자인, 올레드 패널과 스탠드 사이를 투명 강화 유리로 연결해 마치 제품이 공중에 떠있는 듯 한 디자인 등 다양한 라인업을 갖췄다.

조주완 LG전자 북미지역대표 부사장은 “완벽한 화질은 물론 디자인에서도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LG 올레드 TV AI 씽큐'는 거실을 더욱 고급스럽고 즐거운 공간으로 만들어 줄 것” 이라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