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추석 전 협력사에 납품대금 '1.2조원' 조기 지급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현대자동차그룹은 협력사 자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납품 대금 1조2350억원을 추석 연휴 전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납품대금 조기 지급은 현대차·기아차·현대모비스·현대제철·현대건설 등 5개 회사에 부품과 원자재, 소모품 등을 납품하는 4000여개 협력사가 대상이다. 협력사들은 현대차그룹으로부터 예정 지급일보다 최대 25일 일찍 대금을 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1차 협력사도 추석 이전 2, 3차 협력사에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할 수 있도록 유도해 대금 조기 지급 효과가 확산되도록 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대차그룹은 전통시장 활성화 등 내수 진작을 위해 추석 연휴 전 온누리상품권 369억원어치 구매에도 나선다. 올해는 각 계열사 2018년 임단협 타결 영향으로 온누리상품권 구매 금액이 지난 추석보다 증가했다.

임직원 봉사활동도 진행한다. 이달 3일부터 21일까지 3주간 현대차그룹 17개 계열사 임직원이 결연시설과 소외이웃을 방문해 명절 선물, 생필품 전달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자금 수요가 가장 많은 추석 명절을 맞아 협력사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면서 “이 자금이 2, 3차 협력사에도 골고루 돌아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치연 자동차 전문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