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논,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 진출…'EOS-R' 공개

캐논이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EOS-R을 국내 공개했다. 국내 출시일은 내달 16일로 본체 가격은 259만9000원으로 책정했다.

캐논이 첫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EOS-R'을 국내 공개했다. 국내 출시일은 내달 16일로 본체 가격은 259만9000원으로 책정했다.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은 7일 서울 종로구 JW메리어트 동대문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신형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EOS-R과 RF 렌즈 4종을 선보였다. 기존 렌즈 제품군과 호환할 수 있는 마운트어댑터 4종도 함께 소개했다.

캐논은 EOS-R에 EF 렌즈 시스템에서 검증된 마운트 신뢰성을 기반으로 EF 마운트와 동일한 54㎜ 대구경 RF 마운트를 탑재했다. 대구경에 최적화한 20㎜ 짧은 플랜지 초점거리와 12핀 데이터 통신 시스템으로 고성능, 고화질 이미지를 제공한다.

캐논은 기존에도 미러리스 카메라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었다. EOS-R은 캐논이 확대되는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을 겨냥해 출시한 전략 제품이다. 렌즈교환형디지털카메라(DSLR)에서 강점을 보였던 캐논에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는 첫 도전이다. 캐논은 풀프레임 미러리스로 제품군을 확장하면서 기존에 강점을 갖고 있던 DSLR 제품군에서도 라인업을 유지한다.

요시유키 미조구치 캐논 사업부장은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 보급률 높아지고 있고 타사 동향을 감안하면 미러리스 보급률은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DSLR 역시 광학식 파인더 강점과 촬영 대응능력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미러리스와는 포지션이 다르기 때문에 공존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EOS-R는 RF 마운트를 채택했지만 이전 마운트와 호환하는 캐논 렌즈를 지원한다. 마운트어댑터를 활용하면 기존 렌즈 자산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신규 EF-EOS R 시리즈 마운트 어댑터로 약 70종의 기존 EF 렌즈, EF-S 렌즈도 사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RF 렌즈 라인업도 고객 수요를 반영해 지속 확충한다.

캐논은 세계 렌즈교환식카메라 시장에서 세계 점유율 48%를 기록하며 15년째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경쟁사가 선점한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 점유율을 끌어올린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시장에서도 점유율 1위를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시카이 순지 캐논코리아컨슈머이미징 대표는 “시장에서 넘버 원을 차지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풀라인업 전략을 기반으로 엔트리 사용자부터 프로페셔널 영역까지 모두 대응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영호기자 youngtig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