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보험업계 노력에도, 여전히 소비자 기대 충족 못 해"

“보험업계가 나름 소비자 권익 제고에 노력하고 있지만, 아직 소비자 눈높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7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보험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고 보험업계 현실을 이야기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생보·손보협회장 및 34개 보험사 대표(CEO)가 참석했다. 최근 보험산업의 주요 현안과 보험업계 신뢰 제고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고 대응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석헌 금감원장은 소비자 신뢰제고를 보험산업에 요구하는 최우선 과제로 꼽으면서 이를 위해 소비자 중심 경영 패러다임 확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보험은 미래 불확실성을 보장하고, 보험금액이 사후에 확정·지급되는 고유한 특성 때문에 정보 비대칭성이 크다”며 “따라서 소비자 불만이 많이 제기되고 민원과 분쟁도 끊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금감원 차원에서 소비자 눈높이에 맞춘 제도 및 관행 개선을 위한 혁신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철저한 대비와 금융포용 확대를 위한 다양한 상품개발에 보험업계가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윤 원장은 “최근 4차 산업혁명이 본격화되면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IT기술과 보험이 융합되면서 보험산업 경영환경이 크게 변하고 있다”며 “이런 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보험업계는 IT기술의 활용능력을 제고하는 한편 새로운 유형의 리스크에도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새 국제회계제도(IFRS17)의 원활한 도입을 위해 선제적 자본확충 및 리스크관리 역량 강화 필요성 등도 업계에 주문했다.

윤 원장은 “IFRS17이 도입되면 보험부채 평가기준 등의 변경으로 보험회사 재무상태와 손익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보험회사들은 재무적 충격에 대비해 자본확충 등 건전성 강화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리스크관리 역량 강화 노력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는 보험업계의 신뢰 회복을 위해 감독당국과 업계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

그는 “보험산업이 소비자 신뢰를 바탕으로 지속적이고 건전한 성장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금감원과 보험업계의 목표는 다르지 않다”며 “금감원 차원에서도 보험업계의 애로와 건의사항에 대해 충분히 경청해 감독업무에 반영하도록 하겠습니다”고 갈무리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