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x누구 "안전운전 약속"하면 교통사고 피해가정 장학금 된다

SK텔레콤은 대한자동차경주협회와 함께 T맵x누구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운전자 인식 개선 및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6일부터 시작한다.

'T맵x누구'에 “안전운전 약속”이라고 말만 하면 최대 1억원이 자동차 사고 피해 지원 장학금으로 쓰인다.

SK텔레콤은 대한자동차경주협회와 'T맵x누구' 이용 고객 대상으로 운전자 인식 개선 및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글로벌 교통안전 캠페인(Action For Road Safety)'을 시작했다.

캠페인은 국제연합(UN) 제청에 따라 국제자동차연맹(FIA)이 실시하는 '교통사고 줄이기 운동' 일환이다.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세계 교통사고 사망자를 500만명 줄이는 게 목표다.

'T맵x누구' 고객은 10월 3일까지 '누구(NUGU)'를 호출해 “안전운전 약속”이라고 말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캠페인 참여 고객 1명당 100원씩 적립, 최대 1억원을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자동차사고 피해자 지원센터에 전달한다. 후원금은 교통사고 피해자 자녀 장학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캠페인 기간 동안 'T맵x누구' 안전운전 습관 점수가 높은 상위 200명 고객을 선정해 5만원 주유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시행한다.

이해열 SK텔레콤 카라이프사업 유닛장은 “세계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에 국내 내비게이션 사업자 중 유일하게 참여하게 돼 큰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안전 운전습관 정착을 위해 노력하는 한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SK텔레콤은 대한자동차경주협회와 함께 T맵x누구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운전자 인식 개선 및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6일부터 시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