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SGI서울보증과 회생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협약 맺어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6일 서울시 도곡동 캠코양재타워에서 SGI서울보증과 '회생기업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오른쪽부터)과 김상택 SGI서울보증 대표이사가 6일 캠코양재타워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서울센터)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캠코 신규자금 지원을 받은 기업에게 SGI서울보증 이행보증보험까지 통합 지원한다. 서울보증 이행보증보험은 기업이 수주한 공사, 납품, 용역 등 각종 계약에서 발생하는 이행(계약, 하자, 선금급 등)까지 보장한다.

구체적으로 캠코 신규자금 지원 대상인 회생기업에 대해 SGI서울보증이 보증한도를 최대 20억원까지 지원한다. 이를 위해 SGI서울보증은 자체 심사기준을 재정비한다.

양 기관은 △지원 대상기업에 대한 정보교류 체계 구축 △구조조정 대상기업 경영정상화 지원확대 등을 위한 상호 협력방안도 공동 모색한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캠코는 구조조정 대상기업에게 도움이 되도록 유관기관과 다양한 금융협력 모델을 발굴하고 있다”며 “본 업무협약으로 구조조정 사각지대를 지속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