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캄보디아 자동차 금융업 진출… 'KB 대한 특수은행' 공식 출범

KB금융지주가 캄보디아 자동차 금융시장에 진출한다.

KB금융 계열사인 KB국민카드는 6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첫 해외 자회사인 KB 대한 특수은행을 열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왼쪽 네 번째),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왼쪽 세 번째), 오세영 LVMC홀딩스 회장(왼쪽 다섯 번째) 등 개소식 참석자들이 기념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KB금융 계열사인 KB국민카드는 6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첫 해외 자회사인 'KB 대한 특수은행'을 열었다.

국민카드와 자동차·오토바이 생산업체 LVMC 홀딩스가 지난 4월 조인트벤처 형태로 해당 은행을 공동인수했다. 향후 LVMC홀딩스 조립·생산 차량과 딜러샵 판매 자동차 할부금융 업무와 부동산 담보대출 업무를 맡을 예정이다.

내년 KB국민은행 캄보디아 현지법인 'KB캄보디아은행' 고객 대상 체크카드 사업도 시작한다. 중장기적으로 신용카드, 신용대출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KB금융 관계자는 “KB 대한 특수은행과 KB캄보디아은행의 협업을 통해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은행, 소비자 금융, 카드상품 등 여러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함지현기자 goha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