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가상통화·ICO 투기과열 진정시키고 불법행위 차단할 것"

“가상통화나 암호화폐공개(ICO) 등 새로운 리스크에 대해 투기과열 진정하고, 거래 투명성을 제고하며 불법행위를 차단할 것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0차 통합금융감독기구회의(IFSC)'에서 이같이 밝혔다.

7일까지 이틀간 열리는 IFSC는 세계 16개 통합금융감독기구가 각국의 금융감독 현안을 공유하고 글로벌 감독이슈에 대한 대응방향을 논의한다. 이번 서울회의에는 영국, 일본, 독일,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등 14개국 감독당국의 담당 임원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암호화폐·ICO·핀테크 등 새로운 금융서비스에 대한 대응 방향 △금융회사의 효과적 내부통제·법규준수를 위한 감독 방안 △금융소비자 보호제도 및 금융포용정책 운영 방향 △효과적인 자금세탁방지체계 운영 방안 등을 논의하게 된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가상통화나 ICO의 경우 국경을 넘나들며 활동이 이루어지기에 개별국가 차원의 대응은 자칫 국가간 규제 차익만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각국의 금융감독당국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국제적인 규율체계를 만들어 가는 것이 보다 바람직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융회사의 내부통제제도 혁신에 대한 본인의 소신도 밝혔다.

윤 원장은 “금융회사의 내부통제는 고객자산을 안전하게 관리하고 경영의 건전성을 유지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간 단기성과를 높이 평가하는 잘못된 유인체계와 금융회사 임직원의 미흡한 책임의식 등이 내부통제제도를 약화시켰다”며 “금융회사의 올바른 유인체계 및 건전한 조직문화를 유도할 수 있는 종합적인 개선방안을 준비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국제적 자금이동과 통신수단의 발달에 따른 초국가적 자금세탁 위험에 대비해 각국의 정보공유 및 국제협력 수준이 한층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나라는 의심거래 보고, 자금세탁 방지관련 범죄수익 몰수, 국가간 정보교환 확대 등 국제적 감독기준을 충실히 이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자금세탁위험에 대비해 우리나라는 국제사회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