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국내 첫 AI·블록체인 분야 온라인 단기 석사과정 도입

포스텍(총장 김도연)이 정보통신대학원에 국내 대학으로서는 처음으로 온라인 단기 석사과정을 도입했다. 석사과정은 블록체인과 인공지능(AI) 분야다.

블록체인과 AI 분야에서 당장 석사과정에 들어갈 시간이 부족하거나 온라인으로 업무나 취업에 필요한 과목을 수강해 업무역량을 높이고자 하는 직장인이나 취업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될 전망이다.

포스텍 정보통신대학원이 최근 개설한 블록체인 및 AI 석사과정은 일부 과목을 온라인 과목으로 제공하고, 퀴즈와 과제, 프로젝트나 시험을 모두 마치고 70% 이상 성적을 받으면 수료로 인정한다. 석사과정에 입학하게 되면 최대 6학점까지 인정해준다. 교육부 방침에 따라 인정하는 최대 학점이다.

포스텍 캠퍼스 전경

개설한 과목은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입문, 스마트 계약 및 응용, 머신러닝 등 3과목이다. 이 강좌는 실제 포스텍 석사과정과 동일한 난이도로 운영되며, 강좌별 인정 학점은 3학점이다.

해외의 경우 온라인 단기 석사과정으로 온라인 공개수업(MOOC)의 대표주자인 코세라와 에드엑스에서 MIT나 컬러비아대 등 명문대 온라인 석사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홍원기 포스텍 정보통신대학원장은 “시간 제약으로 석사과정에 입학할 수는 없지만 당장 블록체인과 AI에 대한 교육을 필요로 하는 직장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교육부 방침에 따라 인정되는 최대 학점의 상한선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항=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