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 “마이데이터, 금융산업 바꾼다”

“인터넷 가격비교가 유통산업을 바꾼 것처럼, 마이데이터는 금융산업을 바꿀 것이다.”

오는 17일 열리는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산업전망 세미나’ 강연을 맡은 장동인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교수는 사전 인터뷰에서 “금융기관 마이데이터는 금융기관의 비교 사이트 형태로 서비스가 전개될 가능성이 많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본인이 개인 신용정보를 적극적으로 관리, 통제하고 이를 신용관리, 자산 관리 등 개인 생활에 능동적으로 활용하는 일련의 과정을 뜻한다. 이같은 원래 취지와는 조금 다르게 산업적인 관점에서 금융기관을 비교하는 서비스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장동인 교수는 “고객 데이터(정보)를 갖고 금융기관을 비교 분석해 고객에게 맞는 컨설팅을 해주는 업체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즉 현재 백화점에서 제품을 본 뒤 인터넷에서 가격 비교 후 제품을 구매하는 것처럼, 금융도 대형 금융기관에 가서 상담을 한 뒤 인터넷에서 비교 분석 후 자신에게 맞는 금융서비스를 찾게 된다는 것이다.

장동인 교수는 “마이데이터 활성화로 금융기관 무한경쟁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면서 “금융기관 경쟁력 확보가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금융기관들의 상품 비교, 설계, 마케팅 강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장 교수는 “마이데이터 사업을 위한 회사 설립 자본금 5억원이 큰 부담이 아니어서 많은 업체가 참여할 것”이라면서 “금융 마이데이터는 데이터 산업에 아주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 산업 활성화와 동시에 데이터 기반의 핀테크 업체와 같은 새로운 기업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설명이다.

장동인 교수는 이달 17일 열리는 세미나에서 ‘금융 마이데이터 산업의 태동’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한다. 금융 마이데이터 산업의 내용 및 배경에 대해서 설명하고, 금융 마이데이터의 문제점과 해결방안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이승봉 투이컨설팅 이사, 장한솔 레이니스트 PMO 등이 각각 마이패턴 서비스 및 접근전략, 마이데이터 시대의 실무적 이슈와 대응방안 등에 대해서 발표한다.

자세한 세미나 정보와 행사참가는 전자신문인터넷 웹사이트(http://conference.etnews.com/conf_info.html?uid=95)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권선아 (suna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