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샌더스, '베이조스법' 발의, "저소득층 지원에 기업 세금 내라"

버니 샌더스 미국 연방 상원의원이 근로자에게 생계에 필요한 만큼 임금을 주지 않는 대기업을 겨냥한 법안을 발의해 아마존에 대한 공격 수위를 높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500명 이상 사업장에서는 근로자들이 연방 정부로부터 받는 저소득층 복지혜택을 기업이 부담하도록 하는 '베이조스 저지 법안'을 소개했다.

법안 이름은 아마존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제프 베이조스 이름에서 따왔다.

근로자들이 보충영양지원(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공영주택 등 정부 저소득층 생계 지원을 받으면 그만큼 해당 기업이 세금을 내도록 함으로써 근로자 임금 인상을 유도한다는 방안이다.

샌더스 의원은 "앞으로 노동자들에게 부적절한 임금을 주는 가장 부유한 사람들에게 납세자들이 보조금을 지급하는 일은 없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아마존 사람들 수천명의 삶을 개선할 뿐 아니라 미국의 모든 기업에 우리가 국가로서 어느 방향으로 가야 하는지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마존 근로자는 57만5000명으로, 민간부문에서 월마트 다음으로 많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생활임금'을 규정하는 공식 기준은 없으나 빈곤 4인 가정 연방 기준은 2만4600달러(2750만원)다.

샌더스는 아마존을 향해 직원들에게는 생활이 안 될 만큼 저임금을 주면서 기업은 돈을 긁어모으고 있다고 공세를 퍼붓고 있다.

그는 지난달 24일 1590억달러(178조원)를 보유한 세계 최고 자산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를 '불평등과 탐욕'의 상징적 인물로 지목했다.

며칠 뒤에는 가계를 꾸리려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주택보조 등 지원을 받는 전·현직 아마존 직원에게 사연을 공유해달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아마존은 지난달 29일 "여론을 호도하는 주장"이라고 반박한 바 있다.

아마존은 "고객주문처리 센터의 상근 근로자의 평균 시급은 현금과 주식, 상여금을 포함해 15달러가 넘는다"며 샌더스가 지적하는 푸드스탬프를 받으며 아마존에서 일한 사람은 단기 또는 시간제 근로자였다고 해명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