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바메모리 인력확보 '비상'...신입사원 채용 미달 사태

한미일 컨소시엄이 인수한 반도체 업체 도시바메모리가 인력확보에 애를 먹고 있다.

일본 이와테현에 건설중인 신공장 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응시자가 모집 예정인원에 크게 미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내년으로 예정된 신공장 가동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6일 NHK에 따르면 이와테 신공장 대졸자 채용이 모집 예정인원의 30%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대졸자 170명을 채용할 계획이지만 응시자가 적어 예정인원의 30% 정도밖에 뽑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신공장 생산계획에 차질이 생기는 사태를 막기 위해 이달에 시작한 고졸자 채용 예정인원을 200명에서 290명으로 크게 늘리는 등 채용계획 재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도시바메모리는 도시바가 경영재건 계획의 일환으로 미국 투자펀드 베인캐피털 등으로 구성된 한미일연합에 매각한 반도체 메이커로 메모리반도체와 플래시메모리 생산거점이 될 신공장을 이와테현에 짓고 있다.

회사 측은 내년에 공장을 완공, 2020년에는 생산을 정상궤도에 올린다는 계획에 따라 내년 봄 대졸 및 고졸 예정자 510명을 채용할 계획이었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신공장의 생산계획 변경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안정적 가동을 위해 채용계획 재조정 등 인력확보를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연합이 지난 6월 약 2조3억 엔(약 19조6925억 원)에 인수한 도시바메모리 최대 주주는 미국 베인캐피털이지만 도시바와 일본 광학기기 메이커 HOYA가 50.1%를 출자했다. 의결권은 베인캐피털이 49.9%, 도시바 40.2%, HOYA 9.9%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도 출자했지만 향후 10년간 의결권 비율이 15% 이하로 제한된다. 도시바메모리는 플래시메모리 분야에서 삼성전자에 이어 세계 2위 시장점유업체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