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A 체결 나서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신한금융지주가 생보업계 자산 규모 5위인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한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5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임시이사회를 마친 후 SPA 체결을 위해 나서고 있다.

조 회장은 'SPA 조건에 만족하냐'는 취재진 질문에 “가 봐야 알 것 같다”면서 “지금은 말을 아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