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곽경용 미디어뷰 대표 "4차 산업혁명 콘텐츠 발굴에 집중"

곽경용 미디어뷰 대표

“4차 산업혁명 관련 소재를 발굴하는데 집중하고 있다.”

곽경용 미디어뷰 대표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방송 프로그램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AI 펫 탐정단(가칭)'은 미디어뷰가 준비 중인 첫 드라마 작품이다. 일본 치바TV가 방영한 '하라주쿠 냥냥 탐정단'이 원작이다. 다큐멘터리와 교양 프로그램에 집중한 미디어뷰는 AI 펫 탐정단을 시작으로 드라마로 장르를 넓힌다.

곽 대표는 “연내 캐스팅을 비롯해 준비를 완료하고 12월 제작에 돌입할 계획”이라며 “컴퓨터그래픽(CG) 등 작품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아낌없이 투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내 기업과 홍콩으로부터 투자도 유치했다. 국내는 물론 해외판매도 계획하고 있다.

곽 대표는 “지상파 방송사와 상하이, 홍콩, 말레이시아, 대만 방송사와 협의를 이어가고 있다”며 “중국 진출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곽 대표는 앞서 빅데이터와 블록체인 관련 프로그램을 2편을 제작했다. 후속으로 2부작 다큐멘터리를 준비하고 있다. 또 4차 산업혁명 4부작 다큐멘터리도 작업 중이다.

곽 대표는 “AI 펫 탐정단 이후에도 4차 산업혁명 콘텐츠를 기획·발굴할 계획”이라면서 “시대적 흐름에 맞는 콘텐츠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