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 2018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개최... 미래 국방 청사진 그린다

한국기계연구원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이 과학기술로 미래 국방 청사진을 그리고 국방령 강화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기계연은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과 함께 5일 국회 헌정기념관 2층 대강당에서 산·학·연·관·군 관계자 3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과학기술 기반 미래 국방력 강화를 주제로 '2018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을 개최했다.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미래 국방기술 발전 방향부터 미국 해균 연구개발(R&D) 체계, 미래 국방력 강화를 위한 연구기관 협력 방안까지 심도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포럼에서는 다양한 발표와 강연이 계속됐다. 정호섭 전 해군 참모총장은 '해양안보문제 해결 위한 한국의 국방혁신'에 대해 기조강연했다. 김성은 미국 해군연구청 아시아 담당 과학기술 디렉터는 특별세션에서 '미국 해군 연구조직 및 R&D 체계' 발표를 이어갔다.

박용운 국방과학연구소(ADD) 연구위원은 '4차 산업혁명 기술 기반 미래 무기체계 발전방향'을, 박지용 한국원자력연구원 민군사업개발센터장은 '미래 국방력 확보 위한 연구기관 간 협력 방안'을 소개했다. 정정훈 기계연 국방기술연구개발센터장은 '미래 국방력 강화 위한 기계연 역할 및 발전방향'을 발표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