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 기업 GDP 대비 매출 규모 44.3%...美日의 2~3배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매출 상위 10대 기업 지난해 매출규모가 국내총생산(GDP) 대비 절반에 가까운 44.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사 GDP 대비 규모가 각각 11.8%, 24.6%를 기록한 미국·일본보다 최대 4배 높은 수치다. 10대 기업 매출 비중도 2년 전보다 상승했다. 상위 10개사 GDP 규모가 한국보다 대폭 낮고, 비중도 하락세인 미국·일본과 대비된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는 한·미·일 3국의 지난해 매출 상위 10대 기업 연간 매출액을 조사한 결과 한국은 6778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GDP 1조5308억 달러 44.3% 수준이다.

일본 10대 기업 매출은 1조1977억 달러로 GDP 4조8721억 달러 24.6%에 불과했다. 미국 또한 2조2944억 달러로 GDP 19조3906억 달러의 11.8%에 그쳤다.

한국 10대 기업 GDP 대비 매출 규모는 2015년 41.5%에서 2017년 44.3%로 2.8% 포인트(p) 상승했다. 같은 기간 미국은 11.8%로 동일했다. 일본은 25.1%에서 24.6%로 소폭 떨어졌다. 한국 경제만 대기업 편중도가 높아지고 있다.

국내 10대 기업 중에서도 삼성전자 매출 비중이 크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매출 2242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미국 1위인 월마트(5003억 달러)와 도요타자동차(2767억 달러)와 비교하면 각각 44.8%, 81.0% 수준에 불과하다. 그러나 삼성전자 GDP 대비 매출규모 14.6%로 월마트 2.6%, 도요타자동차 5.7%보다 훨씬 높다. 한국 GDP 대비 규모가 미국·일본과 비교해 약 10분의1, 3분의1 수준에 그친 탓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매출은 반도체 호황 덕에 2015년 1704억 달러에서 지난해 2242억 달러로 31.6%나 늘어남에 따라 GDP 대비 규모도 14.6%로 2.3%포인트 상승했다. 이어 현대차 매출이 지난해 902억 달러(GDP 대비 규모 5.9%)로 2위이고, LG전자(575억 달러, 3.8%), 포스코(568억 달러, 3.7%), 한국전력공사(560억 달러, 3.7%), 기아차(501억 달러, 3.3%), 한화(472억 달러, 3.1%), 현대모비스(329억 달러, 2.1%), 삼성디스플레이(321억 달러, 2.1%), 하나은행(309억 달러, 2.0%)를 기록했다.

10대 기업을 그룹별로 보면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현대차그룹 계열사가 3개사로 가장 많았다. 삼성그룹은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 두 곳이었다.

CEO스코어는 이번 조사에서 GDP는 세계은행 공시 기준, 매출은 결산보고서 연결 기준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