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특사단 5일 방북...정의용 "남북관계 발전안 협의…대통령 친서 휴대"

문재인 대통령 대북특사단이 5일 방북한다. 북미가 비핵화 협상을 두고 교착상태에 빠진 상황에서 대북특사단이 가교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남북은 이달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도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정의용 수석특사가 3월 5일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청와대에 따르면 수석인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서훈 국가정보원장,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된 대북특사단이 5일 오전 공군 2호기를 이용해 서울공항에서 출발, 방북한다. 1차 특사단은 1박 2일 일정이었다. 이번 특사는 당일 늦은 저녁 귀환 예정이다.

특사단 주요 과제는 △남북정상회담 개최 일자 및 의제 확정 △문 대통령 친서 전달 △북한의 구체적인 비핵화 의지 확인 및 종전선언 방안 구체화 등 세 가지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4일 청와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 특사단 일원으로 다시 평양을 방문한다”며 “남북관계 발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책 문제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달성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한다”면서 “대통령 친서도 휴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과제를 이뤄내려면 김정은 국방위원장을 만나야한다. 4일 오후까지도 김 위원장 만남 여부는 미지수다. 특사단이 평양에 도착한 이후에야 세부 일정이 확정될 것이라는 게 청와대측 설명이다.

전문가는 김 위원장과 직접 대화해야 비핵화와 종전선언 등 구체적인 논의를 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남북회담 일정은 북한 고위 실무진과의 접촉으로도 합의할 수 있다.

김 위원장이 특사단과 접견 자리를 마련하더라도 구체적인 성과물로 나오긴 힘들다. 하지만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도 생긴다면 긍정적인 의사를 상호교환할 수 있는 여지는 만들어질 수 있다.

문 대통령은 특사단 방북 전날 오후 4시 청와대에서 외교·안보 관계장관 회의를 소집했다. 이날 회의에는 특사단에 포함된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을 비롯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강경화 외교·조명균 통일·송영무 국방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우리 정부는 이달 말 예정된 유엔총회를 계기 종전선언 추진에 신중한 입장을 견지하면서도 기대감도 갖고 있다. 문 대통령은 4.27 판문점 선언에 명시된 '연내 종전선언' 실현에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특사단도 종전선언 구체화를 위한 북미 대화 동력을 되살리는데 총력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실장은 “우리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정착을 추진해가는 과정에서 초입 단계에서 종전선언은 매우 필요한 과정이라고 보고 있다”며 “올해 중에 종전선언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