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인증 사회적기업 2000곳 넘었다

정부 인증을 받은 국내 사회적기업이 2000곳을 넘어섰다. 이들 사회적기업에 고용된 노동자는 4만4250명을 기록했다.

연도별 인증 사회적기업 현황.[자료:고용노동부]

고용노동부는 4일 67개 기관을 사회적기업으로 새로 인증해 국내에서 활동 중인 사회적기업은 2030개가 됐다고 밝혔다. 사회적기업은 이윤과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추구하는 기업이다.

정부가 인증한 사회적기업이 2000곳을 돌파한 것은 '사회적기업 육성법'을 제정한 2007년 사회적기업 55곳을 처음 인증한 이후 11년 만이다.

사회적기업은 취약계층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한몫하고 있다. 사회적기업에 고용된 노동자는 모두 4만4250명이며 이 가운데 장애인과 고령자, 저소득층 등 고용 취약계층은 2만6970명으로, 60.9%에 달한다.

이번에 새로 인증을 받은 사회적기업 중에는 지역 특수성을 살린 사업으로 지역 사회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기업이 다수 포함됐다.

이 가운데 제주도에 있는 '제주클린산업'의 경우 제주도의 청정 지하수 보존을 위해 친환경 세제를 만들어 판매하며, 지역 취약계층을 주로 고용하고 있다. 친환경 세제는 상품 가치가 떨어지는 감귤을 사들여 제조한다. 친환경 세제 판매로 환경을 보호하고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주며 감귤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한다.

서울에 있는 사회적기업 '베어베터'는 발달 장애인의 자립과 사회 적응을 목표로 하는 기업으로, 월 매출이 164만원 늘어날 때마다 발달 장애인 1명을 추가 고용해 작년 말 기준으로 197명의 장애인을 고용하고 있다. 이 기업의 연 매출은 63억원이다.

고용부는 지난 11년 동안 2000여개의 사회적기업이 취약계층 일자리 문제, 부족한 사회서비스 확충과 지역 사회 활성화 등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해결사 역할을 충실히 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도별 사회적기업 고용 현황. [자료:고용노동부]

임서정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사회적 경제 여건이 척박한 우리나라 현실에서 사회적기업 도입 10년의 경험을 쌓으면서 '따뜻한 성장'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