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회계부정 의혹 '경총' 지도점검

고용노동부가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 대해 지도점검에 착수했다.

4일 고용부에 따르면 고용부는 지난 3일 경총 사무실에 약 10명의 직원을 보내 지도점검을 시작했다. 지도점검은 오는 7일까지 진행된다. 경총은 고용부의 설립 허가를 받은 비영리법인으로, 관리·감독 대상이다.

고용부는 경총의 회계부정 의혹을 집중적으로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7월 초 언론 보도 등을 통해 김영배 전 상임부회장 시절 경총이 일부 사업 수익을 유용해 수 백 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회계 처리의 불투명 의혹도 불거졌다.

경영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일 당·정·청 전원회의에서 '적폐 청산'을 강조함에 따라 고용부가 경총 길들이기에 나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고용부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관리·감독 대상 기관에 대한 통상적인 점검일 뿐”이라고 말했다.

함봉균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