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나무은행 운영사업 지난해 48억원 예산절감 효과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지난해 나무은행 운영사업을 통해 6만6518본 수목 활용과 48억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다고 3일 밝혔다.

나무은행 사업은 각종 개발행위로 벌채 가치가 있는 수목을 공익 신규 사업에 활용하고 재활용 촉진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이 2011년부터 총사업비의 80%를 지원하며, 각종 개발지에서 발생한 수목을 기증받아 활용한다.

기증된 수목은 지자체 내 자투리 포지의 활용도를 높이고 녹화사업 등 산림의 공익가치를 확대하는데 쓰인다.

또 조경수가 필요한 수목원 조성, 가로수 이식, 도시숲, 마을 소공원 등에 활용돼 지역주민 참여도가 높다.

나무은행 사업에 대한 설치 및 운영, 기증수목 처리 절차 등은 '수목굴취 및 활용요령'에 세부적 기준을 정했다.

지난해 나무은행 운영 세부 결과를 보면 6개 광역시·도(41개 시·군)에 국고 33억의 예산을 지원, 7만5948본의 수목을 수집해 6만6518본을 활용했다.

부산 해운대구는 학교 3개교에서 발생한 수목을 기증받아 1억1800만원의 예산절감 효과를 거뒀고, 전남 목포시 입암산 생태숲 공원화에도 청단풍 등 2250본을 활용했다.

김원수 산림청 목재산업과장은 “조경수로 가치가 있는 수목은 나무은행으로 이식해 조경공사 등 활용을 확대하고, 가지류는 미이용 바이오매스로 수집해 에너지원으로 쓰고 있다”면서 “개발로 인해 버려지거나 활용되지 않는 입목자원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