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A-성북구,9~10월 '아이마켓서울유' 희망장터 공동개최…성북 소기업 우수제품&볼거리 마련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서울시 중소기업지원기관 서울산업진흥원(SBA)이 자치구와 연대한 소기업 축제로 기업판로 개척과 지역문화 연대감 형성에 이바지한다.

SBA 측은 오는 6일과 내달 11일 두 차례에 걸쳐 성북구 지역 ‘아이마켓서울유’ 희망장터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SBA와 자치구인 성북구가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성북지역 내 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 희망장터 ‘아이마켓서울유'와 관내 문화행사를 엮은 첫 축제로서 의의를 갖는다.

사진=서울산업진흥원(SBA) 제공

특히 성북구 패션섬유봉제협회와 상공회의 참여를 바탕으로 성북구 소재 50개의 소기업·소상공인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우수제품을 만날 수 있음과 동시에, '광개토사물놀이예술단'과 퍼포먼스 트로트가수 ‘장구의 신 박서진’ 등 다양한 공연과 부대행사들이 함께해 풍성한 지역축제로서 이뤄질 예정이다.

김용상 SBA 서울유통센터장은, "이번 행사가 성북구 소기업과 지역주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뜻 깊은 축제로 개최되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희망장터 아이마켓서울유를 통해 주민과 지역 내 소기업, 사회적경제기업의 참여를 확대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SBA는 서대문·송파·마포·종로·성동 등 주요 자치구와 함께 서울형중소기업의 홍보와 판로를 지원하는 희망장터 ‘아이마켓서울유’와 결합된 지역기업 축제를 진행, 기업들의 판로개척과 지역문화 정착에 기여하고 있다.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