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섯 개 눈 'LG V40' 온다...V35는 지원금 늘려

해외 스마트폰 커뮤니티 운영자가 각종 루머를 기반으로 제작한 LG V40 씽큐 예상 이미지.

LG전자와 이동통신 서비스 사업자가 다음 달 차세대 플래그십 스마트폰 'V40 씽큐' 출시를 앞두고, 기존 V30·V35 시리즈 지원금을 늘렸다. 소비자는 V30 시리즈를 최저 21만원에 구입 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V35 씽큐 공시지원금을 최대 56만5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V35 씽큐는 7월 6일 국내에 시판된 제품으로, 출시 두 달이 채 안돼 갑절 이상 올랐다. LG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지원금이 짧은 기간에 대폭 상향된 건 이례다.

SK텔레콤은 △V30 △V30플러스 △V30S 씽큐 △V30S플러스 씽큐 등 4종 스마트폰 공시지원금도 최대 50만5000원으로 동시 상향 조정했다.

소비자가 V30(출고가 79만9700원)를 선택할 경우 유통망 추가지원금(공시지원금의 최대 15%)을 더해 약 21만원에 구입할 수 있다.

이에 앞서 KT는 지난 달 30일 V30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최대 48만원으로 책정했다.

LG전자와 이동통신사가 V시리즈 스마트폰 지원금을 대폭 상향한 것은 다음 달 V40 씽큐 출시에 앞서 재고를 미리 소진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일각에서는 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흥행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안드로이드핏 등 외신에 따르면 V40 씽큐는 전면 800만 화소·500만 화소 듀얼카메라, 후면 1200만 화소(F1.5)·1600만 화소(F109)·1200만 화소(F2.4) 트리플 카메라 등 다섯 개 렌즈를 갖췄다. G7 씽큐의 붐박스 스피커 기능도 계승한다.

이 밖에 V40 씽큐는 6.4인치 P-OLED 디스플레이(노치 디자인), 스냅드래곤 845 칩셋, 6GB 램(RAM), 64GB·128GB 내장메모리, 3300mAh 배터리를 탑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드로이드핏은 “LG전자가 V40 씽큐 멀티미디어 기능 개선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재필기자 jpchoi@etnews.com